인천 특사경, 섬 지역 불법 숙박업소 13곳 적발

숙박업소 18곳 워터슬라이드 등 위험시설 무허가 설치

주택용 건축물 용도변경 숙박업, 소방 등 안전·위생 부실

장현숙 기자

작성 2020.09.15 17:32 수정 2020.09.15 17:33
인천 섬지역 주요 관광지 대규모 펜션, 민박업소.

인천시 도서지역 상당수 관광지 주변에서 불법 숙박업소를 차리고 무허가 영업을 해오다 시 특별사법경찰 잇따라 적발됐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번 단속은 지난 78월 여름 휴가철을 전후해 관광객이 몰리는 강화군 마니산, 동막해수욕장 및 옹진군 선재 측도, 장경리 해수욕장 등 주요 관광지 일대 대규모 펜션, 민박 업소를 점검했다.

 

특사경은 해당구역에서 운영중인 숙박업소 36개소를 대상으로 점검할 결과, 무허가 업소 13곳을 적발했다. 적발된 13곳 숙박업소는 담당 행정기관에 신고 없이 펜션, 민박 등의 간판을 달고 관광객을 상대로 숙박업 영업을 한 혐의로 적발했다.


 

또한, 숙박업소 18곳은 워터슬라이드 등 위험시설물을 신고하지 않은 채 무허가로 설치해 운영하다가 적발됐다.

 

적발된 숙박업소들은 주택용 건축물을 무단으로 용도 변경해 행정기관 몰래 숙박업소를 운영 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 업소들 대부분은 소방 등 안전 및 위생 관리가 부실해 안전사고의 위험이 우려됐다.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숙박업 영업을 하려면 관할 행정기관에 영업 신고를 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인천시 특별사경은 이번 단속에 적발된 무신고 숙박업 운영자 13명을 입건해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또한, ‘관광진흥법을 위반해 미신고 위험시설물(워터슬라이드)을 설치한 18곳에 대해서는 해당 행정기관에 조치하도록 통보했다.

 

송영관 시 특별사법경찰과장은 인천 도서지역이 수도권 대표 관광지로 각광을 받는 만큼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하도록 숙박업소의 불법 영업을 근절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위생서비스를 위해 점검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인천데일리 / 등록기자: 장현숙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